'수사반장 1958' 김민,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활약으로 눈길!

온라인 뉴스팀 | 기사입력 2024/05/20 [10:30]

'수사반장 1958' 김민,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활약으로 눈길!

온라인 뉴스팀 | 입력 : 2024/05/20 [10:30]

 

‘수사반장 1958’ 김민이 강렬한 활약을 보였다.

 

지난 18일(토)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기획 MBC 장재훈, 홍석우/연출 김성훈/극본 김영신/크리에이터 박재범/제작 ㈜바른손스튜디오) 후반부에 합류한 배우 김민이 짧은 등장에도 새로운 얼굴로 존재감을 보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 중 여유만만한 엘리트이자 정재계 부유층 자제들 모임의 멤버 ‘남정길’ 역으로 분한 김민은 동산방직 여공의 살인사건으로 다양한 인물들과 얽히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도석(김민재 분)까지 쩔쩔매게 만들던 도련님이자 아편을 하는 캐릭터를 맡아 살인사건에 가담한 정길을 실감나게 그려낸 것.

 

여기에 김민은 첫 등장과는 전혀 뒤바뀐 상황에서 변화하는 인물의 모습을 디테일하게 담아냈다. 시종일관 여유로운 표정과 가소롭다는 듯 종남서의 영한(이제훈 분)팀을 대하던 그는 희성(이봉준 분)이 계획한 사고 이후에 홀로 살아남아 감정 변화를 겪는 정길의 내면을 촘촘하게 표현해냈다. 뿐만 아니라 이제훈(박영한 역), 이동휘(김상순 역) 등과 자연스러운 호흡을 주고받으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이에 전 작품인 쿠팡플레이 시리즈 ‘하이드’로 묵직한 연기를 선보인 뒤 이어서 ‘수사반장 1958’로 또 한번 강한 인상을 남긴 그가 앞으로 어떤 작품으로 끊임없는 연기 행보를 펼쳐갈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MBC ‘수사반장 1958’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