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전기차 충전인프라 더 늘린다

온라인 뉴스팀 | 기사입력 2024/05/27 [15:13]

[광주광역시] 전기차 충전인프라 더 늘린다

온라인 뉴스팀 | 입력 : 2024/05/27 [15:13]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가 환경부의 ‘2024년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

광주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및 민간투자 11억원을 유치, 시민들이 자주 찾는 공공시설‧공영주차장 등 18개소에 31기의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사업’은 광주시가 충전기 설치장소를 사업자에게 제공하고, 사업자는 자부담으로 지정 장소에 충전기를 설치한 후 환경부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는 방식이다.

광주시는 별도의 투자 없이 부족한 충전 기반시설(인프라)을 대폭 확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앞서 지난해 12월부터 산하기관과 자치구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해 설치장소를 사전에 확보했다. 또 자체 공모를 통해 공동참여 사업자(SK일렉링크㈜)를 선정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통해 좋은 성과를 거뒀다.


광주시는 해당 장소별 현장실사와 설계를 마치고 공사에 착수해 올해 하반기부터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구축된 충전시설은 사업자가 5년 간 의무적으로 운영·관리한다.

손인규 기후대기정책과장은 “이번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사업 공모 선정으로 전기자동차 기반 확충을 위한 민간투자를 이끌어냈고, 국비를 유치해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며 “시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민간 부지 충전시설 설치 지원을 위해 올해 시비 3억원을 확보해 장례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100㎾ 급속충전시설 15기를 설치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