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자성, 기대작 ‘사자’ 합류 ‘대세행보 이어간다’

김병화 | 입력 : 2018/03/28 [12:38]


2018 최고 루키 구자성이 ‘사자’에 합류한다.

 

2018년 방송 예정인 사저제작 드라마 ‘사자’(연출 장태유/극본 김용철, 양희진/제작 빅토리 콘텐츠)는 어머니의 죽음을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사람들을 만나게 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다.

 

‘사자’는 장태유 감독을 비롯 박해진, 나나, 곽시양, 이기우, 김창완, 박근형, 변정수, 뉴이스트 렌 등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2018년 최고 기대작으로 떠오른 작품. 특히 사전제작 시스템을 통해 남다른 완성도까지 예고하며 대중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2018 최고의 루키로 손꼽히는 배우 구자성이 ‘사자’에 합류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구자성이 ‘사자’에서 연기할 인물은 극중 박해진(강일훈 역)의 비서 김민기다. 김민기는 비서지만 꼼꼼하지 못해서 강일훈에게 자주 허점을 노출하는 인물. 하지만 강인훈에게 부하직원이라기 보다 동생에 가까울 정도로 친근하고 편안한 친구다. 끝까지 강일훈의 조력자로 분하며, 박해진과의 브로맨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구자성은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미스티’를 통해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대중의 뇌리에 강력하게 각인된 구자성이 기대작 ‘사자’를 만나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어떤 변신을 보여줄 것인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한편 ‘사자’는 더욱 높은 완성도를 위해 뜨겁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2018년 3월 현재 ‘사자’ 제작진 및 배우들은 모두 부산에서 촬영 중이다. 이처럼 각고의 노력 끝에 완성될 2018년 최고 기대작 ‘사자’의 베일이 벗겨지는 날이 기다려진다.

 

<사진제공= JI&H미디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