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69% 인력부족 호소…영업직 최다

허승혜 | 입력 : 2018/08/31 [09:11]
▲     © 뉴스포커스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오히려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원 수 300명 미만의 국내 중소기업 21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8.7%가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8년 조사 당시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한 기업 비율(46.9%)보다 무려 22.0%포인트나 높은 것이다.

 

인력이 부족한 직무 분야로는 영업직을 꼽은 기업이 22.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 생산·현장직(16.3%) ▲ 판매·서비스직(15.6%) ▲ 재무·회계직(13.6%), ▲마케팅직(12.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직원 채용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전체의 35.0%가 대기업에 비해 낮은 연봉 수준이라고 밝혔다. 구직자의 높은 눈높이(29.9%)와 구직자들이 기업에 대해 잘 몰라서(28.5%) 등이 뒤를 이었다.

 

직원을 채용할 때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필요한 능력을 갖춘 지원자가 적다는 응답이 36.9%로 가장 많았으며, 잦은 퇴직으로 채용 업무가 빈번하다(21.5%)와 지원자 숫자가 적다(15.9%) 등의 순이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