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뇌졸중 초기 집중재활치료 중요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08/30 [09:32]
▲     © 뉴스포커스

 

뇌졸중으로 쓰러지더라도 초기에 운동치료, 언어치료, 인지치료 등의 재활치료를 집중해서 받으면 나중에 증상이 훨씬 호전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0일 질병관리본부의 뇌졸중 환자 장기추적 정책용역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뇌졸중 초기 집중재활치료는 환자의 중증장애를 개선하고 간병비용을 절감하며 삶의 질을 높이는 데 효과가 있었다.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부터 전국의 11개 대학병원과 대학교가 참여하는 뇌졸중 환자의 재활분야 장기적 기능수준 관련 요인에 대한 10년 추적조사연구(KOSCO)를하고 있다.

 

중간 연구결과, 초기에 집중재활치료를 받은 뇌졸중 환자군은 그렇지 않은 환자군보다 뇌병변 장애 등급이 발병 시점보다 6개월 후에 더 뚜렷하게 개선됐다.

 

이를테면 장애 1등급에서 초기 집중재활치료군의 개선율은 60.4%로 비(非)집중재활치료군의 50.6%보다 9.8%포인트 높았다.

 

장애 2등급의 경우도 초기 집중재활치료군의 개선율은 84.2%로 비집중재활치료군의 73.0%에 견줘 11.2%포인트 높았다.

 

뇌졸중 치료 간병비용을 보면, 초기 집중재활치료를 받은 환자는 1명당 약 441만원, 우리나라 전체로 연간 약 4천627억원의 간병비용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