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인구 문제 대응… 시민과 머리 맞댄다

인구 특별대책팀, 실무협의체 등과 첫 번째 토론회 개최

김병화 | 입력 : 2018/10/10 [10:47]

▲ 안산시, 인구 문제 대응… 시민과 머리 맞댄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지난 8일 안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안산시 인구 특별대책팀(TF) 및 실무협의체와 함께하는 인구 문제 대책 마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시는 급격하게 변화하는 인구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전문가와 시민, 공무원이 참여하는 인구 특별대책팀을 발족했으며, 기획․제도개선, 도시주택, 산업․기업, 가족친화, 교육․다문화 5개 분야에 대해서는 공무원들로 별도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안산시 인구 특별대책팀과 실무협의체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처음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서는 시․도의원과 각 분야 전문가, 시민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각자 현장에서 느끼는 인구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안산시 인구 감소에 대한 두 가지 시각이 제기됐다.

 

첫째, 최근의 인구 감소는 노후화된 산업단지와 공동주택 재개발 등 도시가 재탄생되는 과정으로서 오히려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긍정적인 판단이 나왔다.

 

둘째, 최근의 급격한 인구 감소는 다양한 문제점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이에 대한 발빠른 대응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었다.

 

또한 대응 방안으로는 ▲젊은 층이 즐길 수 있는 쇼핑센터, 문화시설 등 편의시설 마련 ▲시내버스 노선 개선 ▲도시 이미지 개선(외국인 친화도시, 문화도시 등) ▲생활권 단위에 맞춘 정책 개발 ▲공동체 의식 함양 및 정주의식 고취 ▲양질의 주거 제공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청년 일자리와 어르신 돌봄 정책 개발 등이 제시됐다.

 

토론회에 참석한 윤화섭 시장은 “최근의 인구 감소가 산업과 경제의 위축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는 생각으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각 분야의 전문가나 시민들이 제안한 내용들이 인구 정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여러분들의 생각을 참고해 시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