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해양사고, 철저한 점검·관리로 예방한다

해수부, 난방으로 인한 선박 화재 예방 등 겨울철 해상교통 안전대책 추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11/28 [16:12]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해양수산부는 겨울철 난방기 사용 등에 따른 선박 화재, 폭설 등 기상 악화로 인한 사고위험에 대비하여 오는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3개월간 ‘겨울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시행한다.

이 대책은 해양경찰청,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등 해양수산 유관기관과 함께 추진한다.

최근 5년간 해양사고 통계에 따르면, 겨울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해양사고 발생 건수는 적으나, 화재·폭발, 침몰 등 대형사고 발생 비율이 높은 시기이다.

겨울에는 선내 난방기 등 화기 사용이 증가하고, 위험물 운반선 하역작업 중 정전기 등으로 인한 화재·폭발 사고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강한 풍랑과 폭설 등 급격한 기상 변화도 겨울철 해양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겨울철 해양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취약요인 집중 점검 ,선박·현장 안전관리 및 교육 강화 ,기상악화 대비 해역·시설물 안전관리 등을 추진하는 ‘겨울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한다.

먼저, 사고위험이 높은 선박과 위험물 하역시설 등에 대한 집중관리 기간과 설 연휴 특별수송기간을 정하여 운영한다.

해양수산부는 이 기간 동안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등과 함께 취약요소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고, 현장에서 안전관리가 적절히 이루어지고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또한 한파, 폭설, 강풍 등에 따른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항로표지, 여객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항만·시설물 등에 대한 유지보수를 실시한다.

이 외에도 연안선박의 기관사고 예방을 위해 선박에 ‘기관설비 관리 계획표’를 적용하도록 하는 등 예방제도를 내항선사에 도입하여 사고저감 효과를 검토하고 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할 계획이다.

아울러, 겨울철 해양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해양안전 종합관리 협의체 회의’를 개최하여 범부처 안전대책 등을 공유하고, 설 명절 등 선박 이용자가 많아지는 시기에 관계기관 간 비상상황 시 협력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황의선 해양수산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선박 종사자들과 선사 관계자들은 기상정보를 항상 확인하고, 출항 전에는 반드시 안전점검을 시행하시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하며, “정부도 겨울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철저히 추진하여 해양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